김무성 부산 사무실서 기습 시위한 대학생들 기소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 사무실에서 항의 시위를 벌인 대학생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은 공동주거침입, 업무방해 혐의로 대학생 등 9명을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7월 26일 부산 영도구 김 의원 지역 사무실을 찾아가 기습시위를 벌인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들은 ‘국익보다 친일을 우선하는 김무성은 물러나라’ 등의 현수막을 들고 자유한국당 해체를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해 7월 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뒤집어 일본과 신뢰가 깨지고 국민이 피해를 봤다고 말한 바 있다.
 
이들의 첫 재판은 18일 오전 11시 부산지법에서 열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