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효과, 수입 급상승…기생충, 북미서 주말 65억 벌었다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받은 이후 박스 오피스 수입이 크게 증가하는 '오스카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16일(현지시간) AP 통신과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주말 북미 극장가에서 550만달러(약 65억원)의 티켓 판매 수입을 올렸다.
 
이는 전 주말에 비해 234% 증가한 액수이자 개봉 19번째 주말에 최대 수입을 거둔 것이다. AP에 따르면 2001년 '글래디에이터'에 이후 아카데미상 작품상 수상작이 누린 오스카 효과로는 최대 규모다.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의 흥행 성적도 급상승했다. 해외 흥행 수입도 주말 새 1270만달러 추가되며 총 1억6100만달러(약 1905억원)로 늘었다.
 
이에 따라 기생충의 전 세계 티켓 판매 수입은 2억달러를 넘어선 2억400만달러(약 2414억원)로 집계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