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대법원 상고 취하…징역 30년 확정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연합뉴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흉기를 휘둘러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31)에게 징역 30년형이 확정됐다.
 
17일 대법원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기소돼 1·2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김성수는 지난해 12월 대법원 3부에 상고취하서를 제출했다. 상고장을 제출했던 김성수가 상고를 취하하면서 2심 형량인 징역 30년이 확정됐다. 상고를 취하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성수는 2018년 10월 14일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A(당시 20세)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80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건 약 3시간 만에 과다출혈로 숨졌다.
 
1심은 김성수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된 상태에서 진심으로 참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게 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면서다. 김성수 측은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검찰은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지만 2심도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