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서 ‘코로나19 환자 추격’ 몰카찍은 유튜버 4명 불구속 입건

대구 동부경찰서. [사진 동부경찰서]

대구 동부경찰서. [사진 동부경찰서]

 
사람이 많은 기차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몰래카메라를 찍은 유튜버 4명이 입건됐다.
 
17일 대구 동부경찰서는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20대 남성 A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 29일 낮 12시∼오후 2시 동대구역 광장과 인근 도시철도역 출구에서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해 시민 반응을 알아보려는 몰래카메라를 2차례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 등은 흰색 방진복을 입은 2명이 환자를 가장한 또 다른 일행을 쫓는 상황을 연출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