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日정부에 “코로나 진단시약 개발 정보 제공하겠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줄 세번째)이 17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자문 특별보좌단 만찬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유주헌 행정지원1팀장, 자문특보단(기모란, 김동현, 김홍빈, 엄중식, 유명순, 이재갑, 이혁민, 최보율 교수) [보건복지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줄 세번째)이 17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자문 특별보좌단 만찬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유주헌 행정지원1팀장, 자문특보단(기모란, 김동현, 김홍빈, 엄중식, 유명순, 이재갑, 이혁민, 최보율 교수) [보건복지부]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속 진단 시약 개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박능후 장관이 17일 오후 2시 가토 가츠노부 일본 후생노동성 대신(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신종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양국간의 긴밀한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통화는 우리측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양국 장관은 방역대책으로 인한 긴박한 일정을 소화해 내야하는 상황을 감안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 한국인에 대한 지원, △코로나19 관련 양국의 현황 및 방역대책 정보 공유, △향후 대책 관련한 협력방안 등 현안 위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통화에서 크루즈선 내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당부하고,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이 건강하게 귀국하실 수 있도록 한국과 일본 정부의 협력을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최인접 국가로서 각국의 방역대책이 양국 모두에 미치는 영향이 중대하기때문에 양국간의 정보 공유와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며 “특히 한국의 진단시약ㆍ기법(PCR) 개발 및 역량에 대한 정보를 일본측에 제공하고, 적극적인 협력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국내에는 신종코로나 감염 여부를 6시간 내에 확인할 수 있는 신속진단시약이 개발돼 이달부터 민간 의료기관에 배포됐지만, 일본에는 아직 신속진단시약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4일 긴급 사용을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약 키트가 오는 7일부터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병원 50여곳에 공급된다.  사진은 긴급 사용 승인된 신종코로나 진단시약 키트.[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4일 긴급 사용을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약 키트가 오는 7일부터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병원 50여곳에 공급된다. 사진은 긴급 사용 승인된 신종코로나 진단시약 키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카토 장관은 일본 내 감염방지와 크루즈선 관련 대응에 전력을 다하고 있고, 진단검사 역량 증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밝히며 한ㆍ일 전문가 차원의 기술협력의 필요성 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더해 그는 현재 일본 내에 감염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여러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환자 증가 국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양국 장관은 이번 사태 관련 자국의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과 동시에 상호간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양국 보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대응의 최일선에서 빽빽한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 한일간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는 데에 그 의미가 컸다”며 “현재 마 샤오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에게도 계속 소통을 제안하고 있는 만큼, 조만간 중국과도 신종코로나 관련 논의를 통해 한중간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