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와중에 전국 일본뇌염 주의보까지…작년보다 2주 빠르다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사진 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사진 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따뜻한 겨울 날씨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2주 가량 빨라졌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제주ㆍ전남 지역에서 올해 첫번째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됐다. 이에 따라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주의보는 매년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됐을 때 발령하는데, 올해는 작년보다 훨씬 빨라졌다. 지난해엔 4월8일 기준으로 주의보가 발령됐다. 최근 10년간 주의보가 발령된 시점은 모두 4월 중이었다.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시점이 2주 가량 빨라진 것은 제주ㆍ부산ㆍ전남 등 남부 지역의 1~2월 평균 기온이 평년 대비 2.3~2.6도 높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모기의 활동이 상대적으로 빨리 시작된 것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려도 무조건 일본뇌염에 걸리진 않는다. 99% 이상은 증상이 없거나 열이 나는 가벼운 증상에 그친다. 
 
하지만 250명 중 1명 꼴로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또한 뇌염에 걸렸다 회복되더라도 3명 중 1명은 다양한 신경계 합병증을 겪는다. 다만 일본뇌염은 사람 간에 전파되지 않는다.
 
일본뇌염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12세 아동은 백신 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연중 아무 때나 받으면 된다. 불활성화 백신은 5차례(생후 12개월~12세), 생백신은 2차례(생후 12~35개월) 맞아야 한다. 성인도 면역력이 없거나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경우엔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
모기 퇴치 행동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모기 퇴치 행동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일상 생활에서도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외출할 때는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모기가 물지 못 하게 품이 넓은 옷을 입는 것도 좋다. 피부나 옷 등에 모기 기피제를 쓰고, 야외 활동시 모기를 유인할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집에선 방충망과 모기장을 쓰는 게 좋다. 캠핑 등 야외에서 잘 때는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해야 한다. 작은빨간집모기 유충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 주변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는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 서식을 막아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일본뇌염 매개모기의 활동이 시작됐기 때문에 야외 활동시와 집에서 모기 회피ㆍ방제 요령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