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해 지그재그 앉기 등 ‘생활방역’ 전환 검토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뉴스1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신규 환자 발생이 정점을 지난데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도가 높아지고 경제활동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사회적 거리두기' 피로감 커지고 경제활동 차질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손영래 홍보관리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주차 가까이 접어들면서 국민들의 피로감이 심하고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에 많은 차질이 생겼다”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금 조화될 수 있는, 생활 방역에 대한 계획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대본은 지난 22일부터 보름간 종교ㆍ실내체육ㆍ유흥시설 운영을 제한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생활방역으로 전환되면 다음달 6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된 후에는 다중 이용 시설 운영 제한과 외출 자제 방침이 조금 누그러질 수 있다는 뜻이다.  
  

'생활방역'은 지속가능한 방역대책으로의 전환   

보건 당국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이어나가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하는 듯하다. 감염병 초기에는 고강도 대책으로 컨트롤하는 게 맞지만, 장기간 이어질 경우엔 사회ㆍ경제에 끼치는 영향이 광범위하기 때문이다. 손영래 반장이 이날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갈 수 있을 것인가’라는 문제제기가 내부ㆍ외부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발언한 배경이기도 하다. 오명돈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23일 “방역 조치를 총동원한 억제 정책은 계속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생활 방역의 본질은 일상과 방역의 공존 혹은 조화다. 방역이 다소 완화된다고 해서 코로나 이전과 같은 완전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정세균 중대본 본부장(국무총리)가 이날 “내달 6일 이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더라도 과거처럼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닐 수 있다”면서 “요양병원, 시설 등을 중심으로 계속 긴장감을 가지고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생활방역' 지침 마련 나선 정부…개념 모호 ·시기상조 비판도 

중대본은 현재 직장, 학교, 대중교통 등 장소와 상황에 따른 생활방역 지침을 관계 부처와 함께 마련 중이다. 신형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센터장(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자문위원)은 “기본적으로 비말(침방울)이 튀지 않게 마주 보지 않고 1∼2m 간격을 유지하는 게 생활방역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식당에서 마주보지 않거나 지그재그로 띄어 앉는 것 등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방역 대책의 완화가 너무 이르다는 반대 의견도 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방역 대책을 완화하기는 이른 시점”이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서 오히려 경각심을 완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엄 교수는 또“‘생활 방역’이란 용어 자체가 개념이 모호하고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뉘앙스로 읽힌다"며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없이 방향만 공개되니 혼란이 더 커진다"고 우려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