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코로나19 사망자 2명 늘어…국내 총 133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노인복지시설인 경북 봉화푸른요양원.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노인복지시설인 경북 봉화푸른요양원. 연합뉴스

경상북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추가 사망했다. 이로써 국내 사망자는 총 133명이 됐다. 
 
경상북도는 서요양병원 입소자 A씨(83·여)와 봉화 푸른요양원 입소자 B씨(86·남)가 숨졌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월 서요양병원에 입소한 A씨는 지난 19일 실시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발열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받은 결과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동의료원으로 옮겨진지 하루 만인 이날 오전 9시 26분 폐렴, 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 기저질환으로 치매와 당뇨를 앓아왔다. 
 
B씨는 지난해 10월 푸른요양원에 입소했으며 지난 4일 코호트 격리됐다. 12일부터 발열 증상이 지속돼 14일 안동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음날 코로나19 감염을 확인해 안동의료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오전 9시 51분 폐렴으로 사망했다. 고혈압, 전립선암, 심장질환 등의 지병이 있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