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해수호의 날 첫 참석에 박형준 "총선 때문이냐"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7일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단 한 번도 이 행사에 참석하지 않다가 총선을 앞둔 올해 처음으로 참석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던진 추도는 아무리 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겨냥해 “추모 행사를 통해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취약해진 국가 안보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이날 회의에는 박근혜 정부에서 합참의장을 지낸 최윤희(오산) 후보와 주영북한공사를 지낸 태영호(태구민·강남갑) 후보도 참석했다.
 
최 후보는 이 자리에서 “9·19 남북 군사합의로 천안함 46용사들이 목숨 바쳐 지켰던 NLL(서해 북방한계선)은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며 “또 군사합의 후 적의 위협을 탐지하고 정찰을 할 수 없고 정신교육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피 흘려 지킨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지는 위기상황을 맞고 있다”며 “이제라도 남북 군사합의 다시 원점으로 돌리고 제대로 된 국방태세를 갖출 수 있는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후보 역시 “문재인 정부의 근거 없는 평화론과 상대를 꿰뚫어 보지 못하는 대북정책은 반드시 전면 수정돼야 한다”며 “북한은 천안함 피격으로 내부 결속을 다지고 사기를 진작시키는 데 이용해 왔을 뿐인데 (현정부는) 마치 보이지 않는 평화가 있는 것처럼 인식하고 있어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통합당은 선대위 차원에서 별도 논평도 냈다. 김우석 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대표는 취임 후 지난 3년간 단 한 번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주인 없는 천덕꾸러기 행사가 됐다”고 가세했다.
 
서해 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에 희생된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1월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올해로 5회째를 맞고 있다. 2016년엔 박근혜 대통령이, 2017년에는 당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현 정부가 출범 이후 문 대통령이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야당은 “문 대통령이 북한 눈치를 보느라 불참했다”고 비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