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온라인 개학? 추가 연기? 교육부 "다음주 초 발표"

4월 6일 예정된 유초중고 개학을 추가 연기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홈페이지 캡처]

4월 6일 예정된 유초중고 개학을 추가 연기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초·중·고 개학이 4월 6일로 5주 연기된 가운데, 예정대로 개학이 가능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교육부는 다음주 초에 개학 여부를 발표할 방침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27일 오전까지 "4월 6일 개학은 무리"라며 추가 연기해달라는 청원이 4500건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또 5월 개학을 하자는 주장에도 6000명 넘게 동의했다. 맞벌이 가정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예정대로 개학해달라"는 청원도 있지만 개학 연기만큼 많은 동의를 받지는 못하고 있다.
 
교육부는 예정대로 4월 6일에 개학을 할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개학을 예정대로 할지, 더 연기할지, 온라인 개학을 할지 등 개학 시기와 방식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다음주 월·화요일(30~31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온라인 수업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온라인 수업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뉴스1]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검토한다고 밝힌데 이어 이날 온라인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도 마련해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교육계에서는 "정부가 6일 개학을 강행하면서 온라인으로 개학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이상수 정책관은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며 "원격수업 기준을 만든 것은 정상 개학 이후에도 지역별·학교별로 출석 수업이 불가능할 경우까지 대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단 교육부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온라인 개학이나 원격수업이 적절치 않다고 보고 있다. 이상수 정책관은 "유치원은 온라인 학습에 대한 우려스러운 점이 있어서 초중고교와 분리해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다음주 초에 개학에 관한 방안을 발표할 때, 유치원 별도 정책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이날 내놓은 원격수업 운영 기준에는 원격수업의 방식과 출결 확인, 평가에 대한 기본적 지침이 담겼다. 원격수업은 교사와 학생이 화상으로 수업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EBS등 영상을 보고 토론하는 '콘텐트 활용 중심 수업', 교사가 과제를 내주고 피드백하는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으로 진행된다. 
 
출석은 실시간으로 체크하거나 학부모 확인 등의 방법으로 사후 체크할 수도 있다. 평가 및 시험은 온라인에서는 진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출석 수업 이후 하도록 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