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생활방역은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4월 5일전 지침 발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정부가 다음 달 5일 전에 생활방역 지침을 발표한다고 27일 밝혔다. 보름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난 후에는 일상활동을 어느 정도 정상화하는 생활방역 체제로 넘어가는 셈이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세균 총리께서 오늘 회의에서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고 거기에 맞춘 어떤 지침 부분들을 수립해서 좀 보고를 해달라는 말씀을 하셨다”면서 “4월 5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는 시점 전에 생활방역에 대한 계획들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코로나19라는 감염병의 특성 자체가 단기간에 해결이 되는 바이러스가 아니기 때문에 상당히 장기간 지속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장기간 이 바이러스 감염병이 지속이 만약 된다고 했을 때 ‘국민의 일상적인 삶들을 어떻게 영유해 나갈 것이냐’라는 근본적인 문제의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생활방역을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이 되더라도 방역을 완화하는데 초점을 맞추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윤 반장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보름간 실시하는 이유는 국내 발생을 최소화하고 집단 감염사례를 줄이는 등 안정화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정부가 발표할 생활방역 지침에는 상황이나 장소별 구체적인 행동수칙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학교나 직장에서는 어떤 개인위생수칙을 지켜야 하는지 등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