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치솟았는데 들어가" 9살 동생 구하려다 형제 모두 참변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가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사진 울산소방본부]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가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사진 울산소방본부]

8일 오전 4시 6분쯤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 새벽 시간대 아파트 내 화재경보기가 쉴 새 없이 울려댔다. 일부 주민이 밖으로 뛰쳐나왔고, 아파트 경비원도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나와 있었다. 
 
이 지역 고등학교 2학년생인 A군(18)은 친구 2명과 함께 편의점에 들렀다가 집으로 가고 있었다. 사람들이 웅성대는 소리에 위를 올려다보니 고층 창문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었다. A군은 불이 난 아파트가 자신의 집임을 직감했다. 친구 1명에게 신고해달라고 한 뒤 나머지 1명과 집으로 향했다. 초등학교 3학년생인 동생(9)이 집에서 혼자 자고 있었기 때문이다. 
 
친구와 함께 13층 집 앞에 도착한 A군은 동생을 구하기 위해 안으로 들어갔다. A군의 친구는 고함을 지르며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A군은 동생을 데리고 거실 베란다 근처까지 나오는 등 구조하려 했으나 탈출하지 못했고, 베란다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군의 동생은 집 안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울산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편의점에 갔다 온 사이 집에 불이 나자 자고 있는 동생을 구하려고 뛰어들어간 형과 동생이 모두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당시 부모는 장사 준비를 위해 새벽부터 집을 비운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A군은 친구 2명과 함께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었다. 이후 이들은 라면 냄새를 없애기 위해 촛불을 켰다. 그리고 초를 켜둔 채로 친구들과 함께 편의점에 갔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A군은 아파트 창문 밖으로 불길이 치솟는 걸 확인했고, 동생을 구하기 위해 들어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30여 분 만에 진화됐다. 당시 이 아파트에서 주민 100여 명이 대피했다. 주민 8명이 연기 흡입으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2명은 현재 퇴원한 상태다.  
 
 이 아파트는 1997년 준공된 15층짜리 건물로 당시 규정상 16층 이상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돼 형제의 집에는 스프링클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