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미 엉망진창, 아베 늦었다"···'도쿄 붕괴' 경고 나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 왼쪽에는 일본 정부자문위원회 회장인 오미 시게루 일본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이 앉아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 왼쪽에는 일본 정부자문위원회 회장인 오미 시게루 일본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이 앉아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7일 도쿄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했지만 ‘이미 늦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일본의 코로나 긴급사태 선언…너무 늦지 않았나?’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번 조치가 그동안 채택한 코로나 대응방식이 더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인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신문은 시부야 겐지 킹스칼리지 런던 인구보건연구소 소장과의 인터뷰를 “일본은 엉망진창이 됐다(Japan has been screwing up). 확진자들은 겨우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고 환자가 급증하면 도쿄 의료시스템은 붕괴할 수 있다”는 경고를 전했다.
 
일본 중환자치료의학회에 따르면 일본은 인구 10만명당 중환자용 병상이 5개뿐이다. 이는 독일(30개), 이탈리아(12개)보다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20일 처음으로 확진자 1000명을 넘은 이후 18일 만에 확진자가 5배 이상 늘었다. 최근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가 절반 이상이다.
 
전일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하고 바이러스 검사 건수를 하루 2만 건씩으로 늘리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그런 능력이 있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 후생성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일본 내 검사 건수는 총 8만여건에 불과하다.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긴급사태를 선언했지만, 대부분의 조치가 강제성이 없어 이행 효과가 없다는 지적도 있다. 대부분 시민의 자발적 외출 자제에 달려 있고, 이를 위반한 경우 처벌이 없기 때문이다. 대중교통은 여전히 정상 운행되고 있고 어린이집도 일부 운영되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는 재택근무를 독려하고 저녁 외출 자제를 당부했지만 일본 국토교통성 조사에 따르면 재택근무 비율은 8명 중 1명꼴로 나타났다.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대학 역학 교수는 니혼게이자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쿄 확진자 수가 폭발적 급증기에 접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람들에게 외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것 이상의 강한 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