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일상에서 '노랑' 볼 때마다 노무현 떠올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을 맞아 그를 기념하는 편지를 게재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비록 지금 함께 계시지는 않지만, 노무현의 시대를 그리워하는 분들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대통령이 함께하고 있다"고 적었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 대통령에게 띄우는 편지'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부산에 최초로 5.18 광주의 진실을 알렸던 인권변호사, 유세 도중에 '부산갈매기'를 즉흥적으로 불렀던 국회의원 후보, 의경의 거수경례를 받을 때도 고개 숙여 답례할 줄 알았던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정 총리는 "일상에서 '노랑'을 볼 때마다 노 전 대통령을 떠올린다"면서 "겨울 추위를 뚫고 피어난 민들레를 볼 때도, 유채꽃 향기가 코끝을 적시는 봄에도, 저에게 '노란색은 노무현'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 당신은 우리 마음속에 영원한 대통령이다. 대통령께서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 2003년 참여정부 시절 '사스'가 전 세계로 퍼져나갔을 당시 범정부 차원의 사스정부종합상황실을 출범시켜 위기에 적극 대처했다"며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를 신설하고 '질병관리본부'를 출범시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했다. 앞날을 미리 내다보셨던 대통령님의 혜안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에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이날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제한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