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언박싱]원혜영 "여권 절대반지, 잘 관리하지 않으면 파멸"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정치언박싱의 이번 주인공은 원혜영(69) 더불어민주당 의원입니다. 20대 국회 민주당 ‘맏형’ 중 한 사람인 그가 정치 경력 33년을 뒤로 하고 떠나며 남기고 싶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원 의원은 1987년 6월 항쟁 직후 정계에 입문해 14·17·18·19·20대 국회의원, 민선 2·3기 부천시장을 지냈습니다. 21대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하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아 당 공천을 이끌었습니다.
 
그는 후배 의원들에게 무엇보다 ‘주인의식’을 강조했습니다. “국회의원은 원내대표가 시키는 대로 가라면 가고, 오라면 오고, 찬성하라면 찬성하고, 반대하라면 반대하는 사람이 아니다”는 게 원 의원의 충고입니다. 일하는 국회 확립을 위한 첫 번째 요건으로는 “교섭단체 전권주의 청산”을 꼽았습니다. 그는 총선 직전(3월 30일) 여야 5선 이상 의원들과 모여 “일하는 국회법 20대 임기 내 처리”를 제안했지만 결국 이루지 못했습니다.
 
원 의원은 4·15 총선에서 177석을 얻은 여당이 “(영화「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절대반지’를 얻었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절대반지는 잘 관리하지 않으면 파멸로 간다”는 경고를 담은 비유였습니다. 21대 국회에 남기는 원 의원의 당부와 조언을 정치언박싱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영상·그래픽=임현동·조수진·김한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