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방 속 '공포의 7시간'…의식불명 9살 아이 끝내 하늘로

계모에 의해 7시간가량 여행가방에감금됐다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9살 남자아이가 결국 숨을 거뒀다.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계모가 지난 3일 오후 영장실짐심사를 받기 위해 천안동남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JTBC 이우재 기자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계모가 지난 3일 오후 영장실짐심사를 받기 위해 천안동남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JTBC 이우재 기자

 
4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천안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군(9)이 지난 3일 오후6시50분쯤 사망했다. 1일 오후 7시25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긴 지 사흘째였다.
 
경찰은 A군이 사망함에 따라 3일 오후 구속 영장이 발부된 게모B씨(43)의 혐의를 ‘아동학대치사’로 바꿔 적용할 방침이다. B씨(43)는 지난 1일 의붓아들인 A군이 자신의 말을 듣지 않고 거짓말을 한다며 여행가방에 감금,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1일 낮 12시쯤부터 오후 7시까지 A군을여행가방에 감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B씨는 애초 A군을 가로 50㎝·세로 70㎝ 크기의 대형 여행가방에 가뒀다가 B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시 가로 44㎝·세로 60㎝ 크기의 중형 여행가방에 감금했다고 한다. 119구급대가 A군을 발견한 건 중형 가방이었다.
 
B씨는A군을 가방에 감금한 뒤 3시간가량 외출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이 아파트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B씨는 1일 오후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아파트 밖에 다녀왔다.
 
B씨는 한 달 전에도 아동학대 정황이 드러나 경찰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 당시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사가 A군의 집을 방문, 상담을 진행하고 최근까지 모니터링하고 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군 눈 주변에서 멍 자국이 발견됨에 따라 학대나 폭행 등이 있었는지도 조사 중”이라며 “A군 친부를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