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음하세요…” 여성 주민들에게 수면제 탄 우유 건넨 50대 입건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졸피뎀 성분이 든 우유를 여성들에게 건넨 50대 남성이 4일 불구속 입건됐다. 뉴스1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졸피뎀 성분이 든 우유를 여성들에게 건넨 50대 남성이 4일 불구속 입건됐다. 뉴스1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을 넣은 시음용 우유를 여성 주민들에게 건넨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4일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성폭력범죄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52)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성 주민들에게 졸피뎀 성분이 든 우유를 건네 혐의다.
 
그는 판촉사원 행세를 하며 우유 시음과 설문조사를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유를 마신 주민 3명은 어지러움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대상을 여성으로 특정한 점을 토대로 상해 혐의에서 성폭력 특례법 위반 혐의로 죄목을 변경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우유에 졸피뎀을 탄 사실을 인정했다. 또 A씨는 성범죄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횡설수설하는 등 범행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며 “자세한 경위는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