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고 앞둔 RV차에 날아온 1㎝ 크기 총알…“출고 중 발견”

경북 칠곡경찰서. 뉴시스

경북 칠곡경찰서. 뉴시스

경북 칠곡군 왜관읍의 한 자동차 출고센터에 있던 차량에 총알이 날아와 유리창이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5분쯤 칠곡군 왜관읍에 있는 한 자동차 출고센터에서 출고 절차가 진행중이던 RV차의 앞유리창이 깨져 있고 차 안에서는 직경 1㎝ 크기의 탄두 1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총탄은 차량 정면 유리 하단부를 뚫고 차 내부로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탄두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 조사에서 출고센터 직원은 “출고 작업을 하던 중 차량 유리창이 깨져 있는 걸 발견했다”며 “작업 중 총소리는 들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인근 미군 부대에서 사격훈련을 실시한 점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