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에 기분 나쁜 댓글 달았다’며 후배 폭행한 30대 래퍼 송치

뉴스1

뉴스1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후배를 폭행한 래퍼가 검찰에 송치됐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후배 래퍼를 때린 혐의(폭행)를 받는 래퍼 최성호(35·예명 ‘비프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10시 20분께 용산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후배 래퍼 A(26)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당일 A씨의 집을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직후 최씨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단순 폭행죄는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형사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한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 최씨를 처벌해달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씨로부터 폭행당한 얼굴 사진과 함께 “존경하는 아티스트였으나 이제는 아니다”라며 “(최씨가) 정당한 대가를 치르길 바란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최씨와A씨는 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들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