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한 김용호 前 기자 검찰 송치

경찰이 6일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한 김용호 전 기자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용호 전 기자 유튜브. [유튜브 캡처]

김용호 전 기자 유튜브. [유튜브 캡처]

 
김 전 기자는 지난해 8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슬럼프를 겪던 모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다. 조국 전 장관(당시 후보자)이 도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혐의를 받는다.  
 
조국 전 장관은 김 전 기자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네티즌에 의해 '한 여배우'로 지목된 연예인 측은 "관련 허위 사실을 유포한 자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 고소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