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LG와 주말 3연전 싹쓸이 2위 도약

부상 선수가 속출해 고생하던 두산 베어스가 '서울 라이벌' LG 트윈스와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3루 상황 두산 알칸타라가 LG 오지환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3루 상황 두산 알칸타라가 LG 오지환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뉴스1]

 
두산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LG와 주말 3연전을 모두 이긴 두산은 최근 4연승을 달리며 LG와 공동 2위로 올라섰다. 단독 1위 NC 다이노스와 승차는 3.5경기 차다.
 
두산은 올 시즌 개막전에서 LG에 패했지만 이후 5연승을 거두며 '천적'으로 군림했다. 두산은 최근 야수들이 잇따라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3위까지 떨어졌다. 그런데 LG와 주말 3연전을 전부 이기고 다시 도약했다. 
 
두산은 2회 초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은 뒤 김인태가 몸에 맞는 공으로 선제점을 뽑았다. 이어 박건우가 좌익수 희생 플라이를 날려 2-0으로 앞섰다. 6회 초에는 최주환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는 8이닝 동안 7안타를 내줬지만 1실점으로 막고 시즌 7승(1패)째를 거뒀다. 알칸타라는 6승을 거둔 구창모(NC 다이노스)를 제치고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지난 7일 KIA 타이거즈에서 두산으로 트레이드된 홍건희는 9회 말에 등판해 1이닝 동안 2안타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내 세이브를 기록했다. 
 
서울 고척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SK 와이번스를 7-2로 이겼다. 5연승을 달린 4위 키움은 공동 2위 두산·LG를 반경기 차로 바짝 뒤쫓았다. 9위로 처진 SK는 6연패에 빠졌다. 
 
광주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을 무너뜨리고 12-5로 대승을 거뒀다. 양현종은 4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0안타를 맞고 8실점(7자책) 했다. 개인 최다 실점 타이기록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