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로나 신규 환자 43명…지역발생 23명, 누적 1만2800명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43명 늘어 누적 환자가 1만2800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43명 늘어 총 누적 환자 수가 1만2800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환자 가운데 23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고 나머지 20명은 해외 유입이었다. 지역 발생 환자는 서울에서 6명, 경기 7명, 대전 5명, 광주 3명, 강원 1명, 충북 1명이다. 
 
해외 유입의 경우 검역소에서 13명 나왔고 나머지는 인천 3명, 서울 1명, 부산 1명, 세종 1명, 경북 1명 순이었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한 환자는 108명 늘어 1만1537명이 됐다. 격리 중인 환자는 65명 감소해 981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가 1000명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 9일(989명) 이후 21일 만이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282명을 유지했고 치명률은 2.20%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금도 코로나19는 방역의 빈틈을 어김없이 파고들고 있다”며 “이에 맞서 취약지대를 선제적으로 찾아 방어하고, 해외유입 경계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곧 시작할 여름 휴가철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로 국내 근거리 관광지 여행을 선호하면서 관광명소에 인파가 몰릴 것이다”며 방역을 철저히 하고 사고에 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해외유입. 그래픽=신재민 기자

코로나19 해외유입. 그래픽=신재민 기자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