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오픈시그널, “한국 5G 가입자의 5G망 접속시간은 15% 뿐”

"5G 가입자의 실제 5G망 사용량은 15%뿐…"
 
국내 5세대(G) 이동 통신 가입자들이 실제 5G 망에 접속하는 시간은 전체 사용량의 15%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오픈시그널이 발표한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 캡쳐 화면. [오픈시그널 홈페이지]

오픈시그널이 발표한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 캡쳐 화면. [오픈시그널 홈페이지]

 
영국의 시장조사기관인 오픈시그널은 30일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를 발표했다. 오픈시그널이 국내 5G 가입자가 실제 5G로 연결되는 비율(가용성)을 측정한 결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공동 1위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의 가용성은 15.4%, LG유플러스의 가용성은 15.1%였다. KT의 5G 연결 비중은 12.5%로 다소 낮았다. 비율이 높을수록 이용자가 전체 네트워크 중 5G를 이용하는 시간이 길어진다는 의미다.  
 
오픈시그널은 또 이통 3사의 5G 다운로드 속도와 다운로드 속도 경험도 비교했다. 5G 통신망 내에서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LG유플러스였다. LG유플러스 사용자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237.2Mbps로 SK텔레콤(220.4Mbps)과 KT(214.8Mbps)를 앞섰다.
  
5G 이용자의 전체 다운로드 속도 경험에선 SK텔레콤이 1위를 차지했다. 다운로드 속도 경험은 5G 이용자가 5G뿐 아니라 다른 세대 통신망까지 이용했을 때 전체 평균 다운로드 속도를 산출한 값이다. SK텔레콤이 110Mbps로 가장 앞섰고, LG유플러스(95.8 Mbps), KT(82.2 Mbps) 순이었다.
  
오픈시그널이 측정한 5G 다운로드 속도, 가용성, 다운로드 경험 순위표.

오픈시그널이 측정한 5G 다운로드 속도, 가용성, 다운로드 경험 순위표.

 
오픈시그널 측은 “KT는 5G 다운로드 속도, 5G 가용성, 다운로드 속도 경험에서 3위를 차지했지만, 글로벌 5G 연구 결과에선 전 세계 4위”라며 “여전히 매우 빠른 속도”라고 평가했다. 
 

이통사, "7월 과기부 조사 결과 지켜보자" 

이에 대해 이통사들은 “품질 측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측정 방법, 측정 단말, 지역과 대상, 범위 등을 상세하게 공개하고 있지 않아 신뢰도가 낮다”며 “측정 서버의 위치가 해외에 있어 국내 결과를 측정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반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측정한 이통3사의 LTE 평균 속도(158Mbps)와 오픈 시그널이 측정한 속도(48~69Mbps)에는 상당한 괴리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통사들은 "국내 5G에 대한 공신력 있는 조사 결과는 이르면 7월 발표된다"며 "7월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는 매년 이통3사의 통신 품질을 평가하는데 올해 처음으로 5G가 평가 대상에 포함돼 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s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