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순이의 변신…21년만에 치마 벗고 바지 입었다

변경 전(왼쪽)과 후 포순이. 사진 경찰청

변경 전(왼쪽)과 후 포순이. 사진 경찰청

여경을 상징하는 캐릭터 ‘포순이’가 치마 대신 바지를 입었다. 속눈썹도 떼고 단발머리는 귀 뒤로 넘겼다. 탄생 21년 만이다. 성별 고정관념을 강화한다는 지적에서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찰관 상징 포돌이·포순이 관리규칙 일부 개정 규칙안’을 심의·의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캐릭터 디자인 변경 배경에 대해 “그동안 포순이 모습이 성별 고정관념과 성차별적 편견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1999년 만들어진 포순이는 항상 치마를 입고 속눈썹이 있는 채로 단발머리로 귀를 감춘 형태로 그려졌다. 이후 ‘여성은 치마를 입는다’는 고정관념이 포순이 캐릭터에 녹아있다는 지적으로 지난해 말 본격적으로 예산을 투입하고 제작 절차에 돌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국민의 목소리를 빠짐없이 듣고 치안 상황을 신속·정확하게 수집해 각종 범죄를 예방하겠다는 의미에서 포돌이와 마찬가지로 포순이도 귀를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돌이와 포순이는 각각 남녀 경찰관을 상징하며, 경찰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 ‘police’의 ‘po’(포)와 조선시대 치안기관인 ‘포도청’의 ‘포’를 따서 만들어졌다.  
 
변경 전(왼쪽 둘)과 후 포순이. 사진 경찰청

변경 전(왼쪽 둘)과 후 포순이. 사진 경찰청

변경 전후 포돌이와 포순이. 포순이는 치마 대신 바지를 입고 속눈썹이 없어졌다. 사진 경찰청

변경 전후 포돌이와 포순이. 포순이는 치마 대신 바지를 입고 속눈썹이 없어졌다. 사진 경찰청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