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안희정에 조화 보낸 文비판 "최소한 개념은 있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그의 철학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페이스북에 “아무리 같은 패밀리라도 대통령이라면 공과 사를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며 “그냥 사적으로 조의를 전하는 것이야 뭐라 할 수 없겠지만 어떻게 성추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직함이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는지”라고 썼다.
 
이어 “조화를 보낸 것 자체도 문제이지만 굳이 보내야겠다면 적어도 ‘대통령’이라는 직함은 빼고 보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에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같은 오류를 반복하는 것을 보면 대통령 자신이 그게 왜 문제인지 아예 이해를 못 하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김지은씨”라며 “김지은씨가 ‘대통령 문재인’이라 적힌 그 조화를 보면 마음이 어떻겠냐. 철학이 없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최소한 개념은 있어야 할 것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의당도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 직책을 내걸고 조화를 보낸 행동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라며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조혜민 대변인은 “안 전 지사는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며 “정치 권력을 가진 이는 모두가 책임을 통감했고 민주당 역시 반성의 의지를 표했는데 오늘의 행태는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페미’에서도 관련 성명이 나왔다. 이들은 “오랫동안 함께 일한 동료의 모친상을 개인적으로 찾아 슬픔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정부의 이름으로, 정당의 이름으로, 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선 안 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