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참모총장 부인, 200만원 마스크 쓰고 빈민가 방문 논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각국에서 마스크의 몸값이 치솟는 가운데 급기야 수 백만 원을 호가하는 마스크까지 등장했다. 이른바 '돈 자랑 마스크'다. 코로나19의 타격이 서민층에 집중되는 가운데 일부 고위층이 이런 마스크를 과시용으로 쓰고 나왔다가 비난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인도네시아 육군 참모총장(오른쪽)의 아내가 공식 석상에서 200만원짜리 맞춤형 마스크를 착용하고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쿰파란=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육군 참모총장(오른쪽)의 아내가 공식 석상에서 200만원짜리 맞춤형 마스크를 착용하고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쿰파란=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CNN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육군 참모총장인 안디카 페르카사는 최근 사관학교의 체육행사에 아내 디아 에르위아니를 동반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디아가 착용한 독특한 마스크가 문제가 됐다. 투명 플라스틱 재질의 튜브형 마스크였는데 시중에서 판매하는 보건용 마스크와는 형태가 달라 눈길을 끌었다. 
 
이 마스크는 특수 필터가 오염물질을 99.97%의 걸러내는 의료진용 마스크다. 호주·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의료기기 업체가 주문을 받아 제작 판매한다. 개당 가격은 2500만 루피아(206만원)로 알려졌다.
 
디아가 공식 행사에 쓰고 온 마스크가 200만원을 호가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이 마스크를 쓰고 빈민가를 찾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은 더 커졌다. 디아는 지난달 24일 수두가 확산한 지역을 찾았을 때는 물론 25일 육군 헬기 추락 사고 부상자를 위로하기 위한 병원 방문 때도 이 마스크를 썼다. 현지 네티즌은 "서민들은 1000원짜리 마스크 한장도 구하지 못해 힘들어하는데 200만원 짜리 마스크가 웬 말이냐", "힘 있는 남편 있다고 돈 자랑 하는 거냐"며 분노를 쏟아냈다.
 
인도 서부 도시 푸네 출신의 사업가 샨카르 쿠르하드가 순금으로 만든 마스크를 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서부 도시 푸네 출신의 사업가 샨카르 쿠르하드가 순금으로 만든 마스크를 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서도 고가 마스크 논란이 일었다. 6일 인도 매체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최근 인도 서부 도시 푸네 출신의 한 사업가가 개인용 황금 마스크를 만들어 주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업가 샨카르 쿠르하드가 사용하는 황금 마스크는 금 수공예 장인이 8일간에 걸쳐 만들었다. 금을 얇게 편 형태로 표면에는 작은 숨구멍도 뚫려있다. 가격은 4000달러(약 480만원)다. 
 
쿠르하드는 현지 언론에 "사람들이 나를 보면 셀카를 같이 찍자고 한다"면서 "바이러스 차단 효과는 알 수 없지만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했다. 인도 네티즌들은 "마스크를 사용하는 이유를 모르느냐", "마스크 구멍으로 바이러스가 더 침투하겠다", "황금마스크 만들 돈 있으면 차라리 기부하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