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제조 철수…합작법인 지분 매각

신세계인터내서날의 화장품 '연작'.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신세계인터내서날의 화장품 '연작'.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화장품 제조 사업에서 물러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달 30일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의 지분 50%를 합작 파트너인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업체 인터코스에 전량 매각했다고 7일 밝혔다. 지분 매각 금액은 172억2000만원으로, 앞으로 인터코스는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지분 전량을 갖고 운영한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2015년 말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인터코스가 공동 출자해 지분율 50대 50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당시 화장품 제조를 위해 설립한 곳으로, 이번 지분 매각은 화장품 제조 사업에서 철수하고 브랜드 사업에만 주력한다는 의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화장품 제조에 대한 투자에서는 아예 손을 뗀다"며 "앞으로 브랜드 사업 강화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만,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가 생산해오던 '연작' 등은 앞으로도 인터코스가 생산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앞으로도 인터코스와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