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원당성당 교인 3명 추가 확진, 관련 확진 6명 …성당 폐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나와 성당이 폐쇄된 후 7일 오후 미사 참석 교인들이 신속하게 전수조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나와 성당이 폐쇄된 후 7일 오후 미사 참석 교인들이 신속하게 전수조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7일 추가로 나왔다. 이로써 이 성당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교인 4명과 가족 2명 등 모두 6명으로 늘었다.  
 
고양시는 확진자 추가 발생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보고 이 성당을 폐쇄 조처했다. 보건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교인들이 참석했던 미사 일시를 확인, 해당 미사에 참석한 다른 교인들을 찾아 전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이날 오후 원당성당 교인 A씨(덕양구 성사동 거주)와 B씨(성사동 거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부터 목이 간지러운 증상이 나타난 데 이어 이달 6일부터 설사 증상까지 보였다. B씨는 증상이 없었다고 한다.
 
이날 오전엔 덕양구 주교동에 거주하는 원당성당 미사에 참석했던 C씨가 코로나19로 확진됐다. C씨는 A씨·B씨와 지인 관계다. C씨는 지난 1일부터 몸살과 설사 증상 등을 보여 6일 명지병원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오후 9시 30분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원당성당 교인인 D씨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와 D씨는 지난달 28∼30일, 이달 3일 성당 미사에 참석한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와 함께 D씨와 함께 지내던 딸과 손녀도 지난 2일 오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3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D씨의 딸과 손녀는 지난달 29일부터 몸에 기운이 없고, 근육통, 오한, 미각·후각 손실 증상이 있었다고 한다.
 
보건당국은 A씨를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B씨를 경기도의료원 안성의료원에 이송할 예정이다. C씨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이송됐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