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가해자 걱정한 임오경 발언 심각…사과하라"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정의당은 7일 고(故) 최숙현 선수 동료와의 통화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어제 임 의원이 한 방송사와의 통화에서 지금 제일 걱정되는 건 가해자다, 죄지은 건 맞지만 살려놓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가 본인이 직접 폭행을 목격하지는 못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신뢰성에 의심이 간다는 투로 말하기도 했다"며 “상당히 심각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동료 선수가 언론사에 제보한 상황과 통화 내용 전문을 보면 임 의원은 피해자와 가족, 동료 선수들의 아픔과 충격에 공감하기보다는 이 문제가 체육계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것을 더 걱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 정서와는 동떨어진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 명백하다"며 "가해자가 죄는 지었지만 살려놓고 봐야 한다니 무슨 생각으로 이런 발언을 한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임 의원은 국회에서 관련 질의를 하면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지만 동료 선수와의 통화나 발언 등은 지극히 부적절했다"며 "임 의원이 부적절 통화 논란 등에 대해서는 사과하는 것이 맞다. 그래야 진실성도 의심받지 않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TV조선은 지난 5일 임 의원과 최 선수 동료 사이의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임 의원이 고인 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 등을 했다고 전해 논란이 커졌다.
 
당시 통화 파일에 따르면 임 의원은 최 선수가 경주시청에서 부산시청으로 팀을 옮긴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좋은 팀으로 왔고 좋게 잘 지내고 있는데 지금 부산 선생님은 무슨 죄가 있고, 부산 체육회가 무슨 죄가 있고.. 왜 부산 쪽까지 이렇게 피해를 보고 있는지…”라고 말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경주에서 일어난 일로 체육계 전체가 이런 취급을 받는 것이 체육인 출신으로서 마음이 아팠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또 “진상규명이 두려워 이를 끌어내리려는 보수 체육계와 이에 결탁한 보수언론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