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리베이트 의혹' 중외제약 압수수색

뉴스1

뉴스1

 
경찰이 리베이트 거래 의혹을 받는 대형 제약업체 ‘JW 중외제약’(중외제약)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서울 서초동 중외제약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중외제약은 각종 대형 병원 및 공공의료기관 의사 수백명과 리베이트 계약을 맺고, 자사 약품을 처방하면 금품을 지급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4년간 리베이트 비용으로 쓰인 돈만 400억가량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리베이트 관련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으며, 장부 분석을 마치는 대로 참고인 소환 조사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