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입수험생 태운 버스 저수지 추락···21명 사망, 17명 부상

중국에서 대입 수험생을 태운 버스가 저수지로 추락해 20여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중국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안순(安順)시에서 7일 오전 12시 15분쯤 버스가 가드레일을 들이 받고 저수지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버스엔 7~8일 치러지는 중국판 수능시험 '가오카오(高考)' 응시생들이 타고 있었다. 올해 이 시험엔 1000만명 넘게 응시했다고 전해진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발생한 사망자는 21명, 부상자는 17명이다. 실종자 수색이 계속되고 있어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7일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안순(安順)시에서 저수지에 빠진 버스 주변을 구조대원들이 둘러싸고 있다.  [AP=연합뉴스]

7일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안순(安順)시에서 저수지에 빠진 버스 주변을 구조대원들이 둘러싸고 있다. [AP=연합뉴스]

 
사고 당시 버스는 만원이었으며 아직 중국 당국이 정확한 탑승 인원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버스가 추락한 저수지의 수심은 10m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수지로 추락한 버스는 일부가 수면 위로 나왔으며 구조대원들은 차 안으로 진입해 생존한 승객들을 빼냈다. 
 
중국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 중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