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의 반성문 "이제 홈런 치고 밝게 웃을게요"

"반성했어요. 이제 홈런 치고 밝게 웃을게요."
 
지난 2일 키움 박병호가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웃음이 없다. [연합뉴스]

지난 2일 키움 박병호가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웃음이 없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거포 박병호(34)가 개인 통산 300홈런을 달성했다. 박병호는 지난 5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 원정 경기에서 5회 초 투런포를 터뜨렸다. 올 시즌 14번째 홈런이자 통산 300번째 홈런이었다. 박병호는 KBO리그 역대 14번째로 300홈런 고지를 밟았다. 히어로즈 소속 선수로는 2010년 송지만에 이어 두 번째다. 
 
박병호는 7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송지만 선배가 지난 2014년 은퇴할 때, 통산 300홈런·1000타점을 달성했다고 들었다. 그때 '나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300홈런을 이뤘다. 정말 영광스러운 기록이다. 이제는 1000타점에 도전하겠다"며 웃었다. 7일 현재 853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박병호가 홈런 기록과 인연을 맺은 건 히어로즈에 오면서부터다. 지난 2011년 넥센 히어로즈로 팀을 옮긴 이후 선발 기회를 얻었고, 2012년에 처음 홈런왕이 됐다. 이후 2015년까지 4시즌 연속 홈런 1위를 차지했고, 미국 메이저리그 생활(2016~17년)을 접고 들어온 후, 2019년에 다시 홈런왕이 됐다. 박병호는 "히어로즈로 트레이드 되고 나서 야구 인생이 달라졌다. 팀에서 전폭적으로 나를 밀어줬다. 여기서 좋은 지도자분들을 만났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키움 박병호가 중월 2점 홈런을 날리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 박병호가 중월 2점 홈런을 날리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호는 통산 5회 홈런왕 기록을 세우면서 '국민 타자' 이승엽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만약 올 시즌 최다 홈런 1위에 올라서게 되면 역대 KBO리그 홈런상 최다 수상자가 될 수 있다. 그는 "이승엽 선배를 넘어서고 싶은 생각은 없다. 열심히 하다가 홈런왕이 또 된다면 영광인 것이다. (이승엽 선배를 넘어서기 위해) 달려가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병호가 홈런을 많이 날린 투수는 누구일까. 성남고 선배 노경은(36·롯데 자이언츠)이다. 8개의 홈런을 빼앗았다. 그 사실을 박병호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고교선배라서 말을 잘 해야한다"면서 "올해는 상대전적에서 밀리고 있다"고 했다.  
 
영광스러운 기록을 세웠지만 박병호는 올 시즌 많이 힘들었다. 타율이 1할대까지 떨어지며 잠시 2군에도 다녀왔다. 그런데 7월이 되면서 타율 3할대로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다. 손혁 키움 감독은 "박병호가 좋아지고 있어서 기쁘다. 타격 타이밍이 잘 맞고 있다"고 했다. 박병호도 "타격 타이밍이 안 맞았다. 타석에서 정확성이 많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계속 되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 지금은 타이밍을 맞추기 위해 다리 동작을 최소화해 타격폼을 간결하게 바꿨다. 일시적으로는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들어오자 환호하는 키움 동료들. [뉴스1]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들어오자 환호하는 키움 동료들. [뉴스1]

 
박병호는 시즌 초반 성적이 안 나오면서 표정이 많이 굳어 있었다. 홈런을 쳐도 환하게 웃는 모습을 잘 보지 못했다. 그러자 팀 후배들이 박병호에게 "지고 있더라도 홈런 치면 밝게 웃어달라"고 했다. 그 이야기를 듣고 박병호도 마음을 바꿨다. 그는 "내가 홈런을 치면 더 기뻐해주고 응원해주는데 나는 웃지 않아 미안했다. 반성했다. 그래서 0-10으로 지고 있을 때가 아니면 기뻐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