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286일 만에 득점포…발렌시아, 2-1 승리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 사진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 사진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19)이 환상적인 ‘극장 결승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발렌시아를 6경기만의 승리로 이끌었다. 이강인 개인으로는 286일 만의 골이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3분 기막힌 왼발슛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면서 2-1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로써 이강인은 지난해 9월 25일 헤타페를 상대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트린 이후 9개월 12일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하며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또 지난달 30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의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감독은 3경기 만에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다. 더불어 발렌시아도 오사수나와 30라운드에서 2-0으로 승리한 이후 최근 1무 3패의 부진을 씻고 5경기 만에 승리르 맛보면서 팀 순위를 8위로 끌어올렸다.
 
이강인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가운데 발렌시아가 전반 30분 막시 고메즈의 골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후반 2분 만에 동점골을 내주면서 1-1로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다.
 
보로 발렌시아 감독대행은 후반 19분 카를로스 솔레르를 대신해 이강인을 투입했다. 이강인은 보로 감독대행이 팀을 맡은 뒤 지난 2경기 연속 벤치에만 앉아 있다가 처음으로 기회를 잡았다.  
 
마침 이강인의 교체투입은 ‘신의 한 수’였다. 이강인은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기회를 엿보던 이강인은 후반 43분 제프리 콘도그비아의 패스를 받은 뒤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 골대 오른쪽 구석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의 시즌 2호 골이자 천금의 결승 골이었다.
 
이강인의 ’극장 결승 골‘에 힘입은 발렌시아는 귀중한 승점 3을 챙기면서 승점 50을 기록,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의 마지노선인 6위 헤타페(승점 53)와 격차를 줄였다.
 
라리가에서는 1~4위는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위는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6위는 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 출전권이 주어진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