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 베리, 트랜스남성을 여성이라고 말했다가…"더 배우겠다" 사과

사진 할리 베리 인스타그램

사진 할리 베리 인스타그램

미국 할리우드 스타 할리 베리가 여성으로 태어났으나 남성 정체성을 가진 '트랜스남성'을 '남성이 된 여성', '그녀' 등으로 언급했다가 비난을 받자 사과했다.
 
베리는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성 소수자에 대해 부적절한 언급을 했다고 사과하면서 차기작에서 트랜스남성 역할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리는 "주말에 나는 트랜스젠더 역할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기회를 가졌고 내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나는 시스젠더(타고난 생물학적 성과 젠더 성이 일치하는 사람) 여성으로서 이 역할을 고려하지 말았어야 했다. 트랜스젠더 커뮤니티가 그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나를 향한 비판과 지적에 감사하다. 앞으로 더욱 배우겠다"고 밝혔다.
 
사진 할리 베리 인스타그램

사진 할리 베리 인스타그램

베리는 지난달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하던 중 차기작에서 트렌스젠더 캐릭터를 연기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베리는 "준비 중인 캐릭터는 여자에서 남자로 변하는 트랜스젠더다. 내가 하고 싶었던 캐릭터"라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에 대해 "이 여성은 내게 너무 흥미롭다. 그 역할이 나의 다음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트랜스젠더 커뮤니티 등은 베리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한 트랜스젠더'를 '여성'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 반발했다.
 
사진 디스클로저 트위터

사진 디스클로저 트위터

트랜스젠더를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디스클로저'도 베리에게 직접 공개 메시지를 보내 항의했다. '디스클로저' 측은 "당신 같은 시스젠더가 트랜스젠더 역할을 연기하는 것이 문화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