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독립 수사팀 꾸려 결과만 보고받겠다, 단 이성윤 빼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포함한 독립적인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지휘를 김영대 서울고검장에게 맡기기로 했다.
 
윤 총장은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수사 결과만 보고받는다.
 
대검찰청은 8일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에 대해 이같이 결정해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지 엿새 만에 나온 결과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뜻대로 지휘 일선에서 빠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도 배제하는 안을 제시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8일 오전 윤 총장을 향해 “9일 오전 10시까지 답을 달라”고 최후통첩을 하기도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