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구걸말라” 반기문에…윤건영 “구시대적 사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은 9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구시대적 사고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반 위원장의 생각은 ‘민주당 정부가 한미동맹을 등한시한다’는 선입견과 편견에서 한치도 나아가지 못한 구시대적 사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판문점 선언 당시 대통령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서 실무를 총괄한 바 있다.
 
전날 반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에 대해 “조급한 마음으로 구걸하는 태도”, “경악스럽고 개탄스럽다”는 등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전혀 근거가 없는 평가”라며 “지난 세 차례 정상회담과 그 후속조치는 북한에 끌려다니며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우리의 주체적이고 지난한 노력의 결과”라고 반박했다.
 
또 “한미동맹을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는 얘기 또한 마찬가지”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전략적 입지가 더 궁색해졌다는 평가도 동의하기 어렵다”며 “지금 이 순간 어려움이 제기되고 있으나, 지난 보수정부에서 있었던 전쟁의 불안감은 단연코 지금 우리 곁에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대북제재는 목적이 아닌 비핵화의 수단일 뿐으로, 문재인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길을 갈 것”이라며 “반 위원장은 국가원로로서 일방의 편견과 선입견을 벗고 원칙과 중심을 잡아달라”고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