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미군 부대 코로나19 2명 추가 확진…“지역 내 접촉자 없어”

전북 군산 미군 부대 장병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는 확진자로 분류된 미군 장병들과 지역 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송하진 전북 도지사가 지난 10일 도내 시장·군수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영상회의를 열어 철저한 방역을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하진 전북 도지사가 지난 10일 도내 시장·군수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영상회의를 열어 철저한 방역을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도는 11일 전북 군산 미군 부대 소속 장병 2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전북 34번과 35번 확진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20대로 국적은 미국이다.
 
34번 확진자는 지난 7일 미국 시애틀에서 출발한 군 전용 항공기로 오산비행장을 통해 입국했다. 도착 즉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군산 부대에 격리됐다. 그는 지난 9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나 군산 부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오산 미 공군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35번 확진자는 지난 8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비행기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군 전용 버스를 타고 부대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35번 확진자도 지난 9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현재는 오산 미 공군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확진자 2명이 각각 전용 항공기와 전용 버스를 타고 이동해 도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전주=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