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서울시청 분향소 설치…“유족 뜻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뉴시스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뉴시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위한 시민분향소가 서울시청 앞에 설치됐다.  
 
서울시는 11일 “이날 오전 11시부터 분향이 가능하다”며 “분향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분향소는 박 시장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됐다. 재단은 박 시장의 영정과 함께 꽃 9500송이로 장식됐다.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조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엄격한 방역 수칙에 따라 진행된다.

 
분향객은 충분한 거리두가와 함게 발열 체크, 손 소독 후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제한된다.

 
아울러 시는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과 공공안전관을 배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박 시장의 발인은 13일 오전 8시 예정돼 있으며, 분향소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