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최민희에 "닥치고 애도나 해라"…與엔 "단체로 미쳤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의당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을 정쟁화한다”는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비판에 반박했다.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냐”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며 이처럼 말했다.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면서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이 벌써 ‘신상털이’와 같은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며 조문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도 조문을 마치고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 “이 상황에서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이 고소인이라 생각한다. 이 상황이 본인의 책임 때문이 아니라는 걸 꼭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2차 가해 신상털이를 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드린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전 의원은 12일 오전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조문은 자유”라며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냐.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다. 뭐 그리 급하냐”고 썼다.
 
진 전 교수는 최 전 의원이 오히려 이 문제를 정쟁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인들이 우르르 몰려가 조문을 하는 게 피해자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 게 그렇게도 못 참을 일이냐”며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으려 한다”고 적었다.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라면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인권변호사, 평소에 페미니스틀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을 한다. 다른 사람들은 오죽하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부디 그 사회에는 당신 같은 인간들이 없거나 혹은 적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몇 번째냐.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시원찮을 판"이라며 "(민주당)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 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들을 나무란다. 단체로 미쳤다"고 맹비난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