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과 백선엽, 390m 거리 두 죽음 앞에서 갈라진 좌우

하루 차로 유명을 달리 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시민 분향소는 390미터 정도 떨어져 설치돼 있다. 불과 400미터가 안 되는 거리를 두고 시민사회가 둘로 쪼개지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시청 앞에서는 12일 낮 한때 양쪽 추모객 중 일부 인사들 간에 몸싸움과 고성 등 험한 장면이 벌어졌다. 
 
양쪽은 박 시장과 백 장군의 장례 형식을 두고도 날카롭게 대치했다. 박 시장 분향소를 찾은 사람들은 친일 행적이 있는 백선엽 장군의 국립현충원 안장이 과분하다고 주장했고, 백 장군 분향소를 찾은 인사들은 사망 전 성추문 사건에 연루된 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절차가 부적절하다고 맞섰다.
 

백 장군 추모객 "한국전에서 나라 지켜낸 영웅"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는 보수단체들이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분향소를 마련했다. 허정원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는 보수단체들이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분향소를 마련했다. 허정원 기자.

이날 오전 박 시장의 분향소가 차려진 서울도서관에서 직선거리로 약 390m 떨어진 동화면세점 앞에는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라고 쓰인 현수막이 걸렸다. '근조'(謹弔)라고 쓰인 검은색 현수막 아래로 분향소가 마련됐고 백 장군의 초상화와 화환이 자리를 잡았다. 군가도 울려퍼졌다. 
 
분향소를 마련한 보수단체 일파만파의 김수열 회장은 “백 장군을 편안하게 분향하고 싶은 이들이 많은데 추모 공간이 마련된 게 전혀 없어 나서게 됐다”며 “성추행 의혹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박 시장은 서울특별시민장이고, 한국전쟁에서 나라를 지켜낸 영웅은 분향소조차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형평성이 맞지 않는 데다 공무상 순직이 아닌 박 시장의 장례를 세금으로 치르는 건 적절치 않다”는 게 김 회장 주장이다.
 
백 장군의 분향소는 인근 지역에 한 곳 더 추가로 마련됐다. 시청에서 세종대로를 따라 약 740m가량 떨어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이다. 하루 전인 11일 저녁 8시께 설치를 마쳐 12일 오전에는 70여명의 시민이 헌화하고 백 장군의 영정에 절을 올렸다. 서울 동작구에서 온 양모(76·남)씨는 “6·25로 피난 생활을 했던 시절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백 장군이 아니었으면 지금의 자유 대한민국도 없다. 최소한 육군장(葬) 혹은 국가장으로 치러져야 순리에 맞는 것”이라고 주장햇다.
동화면세점 앞에 마련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또 다른 분향소. 허정원 기자.

동화면세점 앞에 마련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또 다른 분향소. 허정원 기자.

 

박 시장 추모객 “시민 위해 사심없이 일해”

백 장군 분향소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서울시청 앞에서는 정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백 장군의 친일 행적을 고려하면 국가장이나 육군장은 지나치다는 의견이다. 서울시 중랑구에 사는 김모(59·남)씨는 박 시장 조문을 마치고 나오며 “그간 인권 변호사 등 시민을 위해 사심없이 일한 박 시장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왔다”며 “백 장군의 경우는 한국전쟁서 세운 공적은 인정하지만 친일 행적이 사라지지는 않으므로 국민 정서를 고려하면 국가장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조문객 송모(53·남)씨 역시 “‘내가 물러서면 나를 쏴라’고 말한 백 장군의 명언을 기억하지만, 친일 행적을 고려하면 국가장은 무리”라고 말했다. 반면 박 시장의 장례형식이 지나치다는 보수단체 비판에 대해서는 “박 시장 역시 성추행 의혹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겠지만 죽음으로 죗값을 대신했다고 생각한다“며 “9년간 청년임대주택, 반값 등록금 추진 등 서민을 위한 정책을 높이 평가하는 만큼 서울특별시장이 지나치지는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 시청앞 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시장의 분향소 앞에 줄이 늘어서 있다. 12일 오후 1시까지 1만여명이 넘는 서울시민이 조문을 위해 모였다. 허정원 기자.

서울 시청앞 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시장의 분향소 앞에 줄이 늘어서 있다. 12일 오후 1시까지 1만여명이 넘는 서울시민이 조문을 위해 모였다. 허정원 기자.

 
이날 오후 3시쯤에는 시청 앞 광장에서 박 시장을 지지하는 시민들과 박 시장의 장례형식을 문제 삼는 시민 간의 충돌이 벌어졌다. '문재인 퇴진'이라는 붉은 머리띠를 모자에 두른 한 중년 남성과 여성이 '박원순 성추행범 서울시장(葬) 반대' 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나타나자 일부 시민들이 “일본으로 돌아가라. 이곳이 어디라고 오느냐”며 “매국노는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경찰은 이들을 강제로 분리시켰다.
 
박 시장을 지지하는 시민들은 박 시장의 성추문 의혹에 대한 문제제기와 관련해 “간도 특설대 아녀자를 무자비하게 죽인 백 장군에 대한 문제제기는 안 하면서 왜 박 시장에 대해서만 걸고 넘어지느냐”며 “백 장군은 대전 현충원 안장도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약 1만6000여명의 시민이 박 시장을 조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청 정문 앞에는 박 시장을 추모하는 노란색 포스트잇과 꽃다발이 놓였다. 백 장군 분향소에는 이날 오후 5시 기준 약 5000명의 추모객이 다녀갔다. 20여개의 화환이 분향소를 감쌌고 현수막에는 '세계 전사(戰史)에 빛나는 구국의 영웅' 이라는 문구가 붙었다.
시청 신청사 정문 앞에는 박 시장에게 보내는 꽃다발과 메시지가 붙었다. 허정원 기자.

시청 신청사 정문 앞에는 박 시장에게 보내는 꽃다발과 메시지가 붙었다. 허정원 기자.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