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조사…내용 확인 어렵다"

배우 하정우. 연합뉴스

배우 하정우. 연합뉴스

배우 하정우(42·본명 김성훈)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는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하정우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SBS는 검찰이 하정우에 대한 기소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하정우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에 대해 추궁하고, 특히 친동생과 매니저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그러나 하정우는 “프로포폴 투약은 치료 목적이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보도에 신중해달라는 입장을 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미 기소된 의료기관 관계자들의 남은 혐의 등을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경과나 내용은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보도에는 일부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보도에 신중을 부탁드린다”면서 “수사 경과와 내용을 감안할 때 보도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을 특정하여 확인해 드리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하정우는 지난 2월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019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약 10회가량 피부 흉터 치료를 위해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차명 진료 의혹에 대해서도 병원 원장의 요청으로 진행한 것이라며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 요청을 한다면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