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유영, 신인상 놓쳤지만 마스크 쓰고 맹훈련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16·수리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을 아깝게 놓쳤다. 
 
유영은 12일(한국시간) 2019~20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관계자를 뽑는 ISU 스케이팅 어워즈 온라인 시상식에서 신인상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하지는 못했다. 그는 13일 소속사 대홍기획을 통해 "신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사실 수상 기대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피겨 간판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 대홍기획]

한국 여자 피겨 간판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 대홍기획]

이어 "이번 경험이 좋은 자극제가 될 것 같다"며 "앞으로 중요한 길목에서 (함께 후보에 오른) 세계적인 선수들과 만날 것 같은데,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훈련에 더 열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영과 같이 후보에 오른 다른 두 선수는 이번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자인 알레나 코스톨나야(17), 세계 최고의 점프 기술을 가졌다고 평가받는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이상 러시아)였다. 신인상은 코스톨나야가 받았다. 
 
유영은 더 큰 목표를 향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에서 훈련하고 있다. 그는 매일 오전 7시 메인 훈련장인 브로드무어 아레나에 나와 안무 훈련과 웨이트 트레이닝, 유연성 운동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트리플 악셀 점프와 쿼드러플(4회전) 점프 훈련도 하고 있다. 
 
한국 여자 피겨 간판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 대홍기획]

한국 여자 피겨 간판 유영이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 대홍기획]

유영 소속사는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가 심화하고 있지만, 유영은 훈련 중에도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는 등 철저하게 예방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영은 "차기 시즌 대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최선을 다해 훈련하고 있다"며 "올 시즌 목표했던 클린 연기를 펼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