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뭐길래' '엄마의 바다' 박철 PD 별세

'사랑이 뭐길래' 등 많은 인기 드라마를 만든 박철 PD [연합뉴스]

'사랑이 뭐길래' 등 많은 인기 드라마를 만든 박철 PD [연합뉴스]

한국 방송계의 대표적인 흥행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 ‘엄마의 바다’ 등을 연출한 박철 PD가 13일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방송계에 입문한 고인은 1972년 ‘새엄마’(MBC)를 시작으로 ‘행복을 팝니다’(1978), ‘사랑과 진실’(1984~1985), ‘사랑이 뭐길래’(1991~1992), ‘사랑하니까’(1997~1998) 등 김수현 작가의 작품을 연이어 연출했다. 특히 55부작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는 시청률 64.9%(미디어 서비스 코리아 기준)를 기록했고(역대 시청률 2위), 극 중 이순재씨가 즐겨 듣는 김국환의 ‘타타타’가 가요프로그램 1위에 오르는 등 많은 화제를 낳았다. 
 
이외에도 고인은 김정수 작가의 ‘엄마의 바다’(1993)와 박희숙 작가의 KBS ‘사랑해서 미안해’(1998) 등을 연출했고, 2008년에는 MBC드라마넷에서 ‘전처가 옆방에 산다’를 만들었다. 
 
2003년엔 고인의 딸 나경 씨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액션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와 결혼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동생 박종씨도 MBC 드라마 PD로 활동했으며, MBC 드라마국 국장과 TV제작본부 본부장을 거쳐 현재 SBS 플러스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빈소는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병원 장례식장 205호이며, 발인은 15일 오전 8시 30분. 장지는 경기도 양주 하늘안 추모공원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남현 씨와 아들 경연 씨, 며느리 패티 림 씨, 딸 나경 씨가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