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비밀대화' 열리나…경찰, 조만간 휴대전화 포렌식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들어간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이 사건이 중요한 데다 (디지털포렌식을 하라는) 담당 검사의 지휘도 있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다. 기종은 신형 아이폰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박 전 시장의 발인이 13일 엄수됐고 아직 장례 절차가 남은 점을 고려해 며칠 시간을 두고 유족과 포렌식 일정을 협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 정보는 동일성 여부 등의 사유가 있어서 소유자가 포렌식 과정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해 나온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기자회견에서 박 시장이 A씨를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했다며 캡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