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남에 아파트 2만 가구 추가 공급 보도는 사실무근”

지난 8일 오후 강남구 대모산 정상에서 바라본 대치동 일대에 ‘똘똘한 한 채’로 불리는 아파트가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강남구 대모산 정상에서 바라본 대치동 일대에 ‘똘똘한 한 채’로 불리는 아파트가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 연합뉴스

강남에 2만 가구가량을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다는 보도에 대해 서울시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14일 오후 ‘정부와 서울시가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대치 개포 잠실 등 강남권 알짜 유휴부지를 개발해 2만 가구가량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와 ‘강북권에서는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한 고밀도 개발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는 “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의 일환인 주택공급 방안에 대해 국토부 등 정부와 구체적인 논의를 해나갈 예정”이라며 “무주택 서민과 실소유자를 비롯한 부동산 시장에 혼란을 일으키고 사실과 다르게 불필요한 오해를 확산시키는 보도는 자제를 요청 드린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