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안 잔다고 3∼4세 아동 학대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들 입건

잠 안 잔다고 수개월간 3~4세 아동을 학대한 학대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입건됐다. 연합뉴스·뉴스1

잠 안 잔다고 수개월간 3~4세 아동을 학대한 학대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입건됐다. 연합뉴스·뉴스1

잠을 안 잔다는 이유로 3∼4세 아동에게 이불을 씌우고 몸을 손으로 누르는 등 학대를 가한 보육교사들을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수원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50대·여), B씨(40대·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보육교사들 관리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어린이집 원장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자신들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3∼4세 아동 6명의 신체를 수십 차례에 걸쳐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낮잠 시간에 아이가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머리를 포함한 온몸에 이불을 씌우고 손으로 목이나 가슴 등 몸통 부위를 20∼30초간 누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아이가 이불 위에 있는데도 이불을 잡아끌어 아이가 넘어지도록 하거나 밥을 먹이기 위해 아이의 팔을 강하게 잡아끄는 등의 행위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아동의 부모는 지난달 자녀로부터 ‘친구와 다툼이 있었다’는 말을 듣고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살펴보던 중 학대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들과 약 2개월치의 CCTV를 분석한 결과 A씨와 B씨가 이이들을 학대를 했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봤다. 
 
해당 어린이집에는 피해 아동 6명을 포함해 총 8명이 다니고 있었으며, 경찰의 수사 착수 이후 문을 닫았다.
 
하지만 A씨 등은 “아이들이 안 자는 경우, 재우기 위해 아이들을 눌러준다는 통상 교육과정을 따랐을 뿐, 고의로 아이들을 잘못되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상으로는 피해 아동이 발버둥치거나 우는 장면은 없지만,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종합해 볼 때 A씨 등의 행위가 아동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 아이들의 학부모들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번 주 원장을 소환해 해당 일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A씨 등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