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 백선엽 발언에···진중권 "6·25때 日과 싸우나···황당"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쏜 고(故) 백선엽 장군이 현충원에 묻히면 안 된다"고 발언한 노영희 변호사를 향해 "그럼 한국전쟁 때 일본군이랑 싸워야 했나"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 "국립현충원의 전몰용사들 대부분이 인민군과 싸우다 전사한 분들인데, 그럼 국립현충원 전체를 파묘하자는 얘긴가"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며 "찬반을 표하는 건 좋은데 근거는 합리적이야 한다. 비난하기 이전에 도대체 그게 무슨 뜻인지 얘기를 좀 더 들어보고 싶다. 너무 황당해서 비난의 마음 이전에 궁금함이 치솟는다"고 했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앞서 13일 노영희 변호사는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나와 "(백 장군이) 6ㆍ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쏘아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냐"라고 지적했다.
 
이날 방송에선 백 장군이 1993년 일본에서 출간된 '간도 특설대의 비밀'에서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라고 말했다는 장면이 소개됐다. 이에 노 변호사는 "사실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해당 방송이 나간 뒤 노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게시판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글이 쇄도했다. 청취자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6.25때 북괴군를 향해 총쏘신우리들 아버지들에게는 뭐라고 말할 겁니까", "자유 민주주의를 지켜주신 백선엽 장군님을 모욕했다", "북한군에 총을 쏘지 말고 적화통일되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건가"라며 노 변호사의 하차를 촉구했다. YTN에도 "이렇게 편향되고, 아무 말이나 막 하는 사람에게 프로그램을 준다는 것이 안타깝다"는 질타가 이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