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성의원들 "박원순 성추행 의혹…서울시, 진상조사위원회 꾸려야"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들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피해 호소 여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인 당했다'고 하는 만큼 꼭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들은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한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조치 또한 병행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이 있었던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또 "젠더 폭력특별위원회 등 기존 제도를 종합 점검해 실효성 있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도 추진하겠다. 고위 공직자의 젠더 교육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