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방역 강화에 기독교계 "유감"…정총리 "소통 강화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개신교 지도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개신교 지도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기독교계 지도자들에게 최근 교회 방역 강화 조치의 배경과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
 
정 총리는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정 총리는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교회 활동과 관련해 걱정을 끼친 부분을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나름의 어려움도 있었다”며 “다행히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책을 유연히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회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되자 최근 정부는 전국 교회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정규예배를 제외한 교회 관련 모든 모임을 금지하고, 위반 시 책임자 뿐 아니라 이용자에게까지 벌금을 300만원까지 부과하도록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독교계 인사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계의 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독교계 인사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계의 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신교계 지도자들은 코로나19 극복에 교계가 솔선수범하는 상황인데도 정부가 교회를 특정해 제한 조치를 취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대다수의 교회는 정부 지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며 “추후 교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중대본 차원에서 집단감염 발생 추이 등을 면밀히 평가하고 교회 방역에 대해선 교계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