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두배 불려줄게"…오바마·빌게이츠·머스크 트위터 다 털렸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부터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소프트(MS) 창업자, 제프 베조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까지….
빌게이츠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빌게이츠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미국 내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동시에 해킹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트위터 측은 진상조사에 나섰다.  
 
AFP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들의 공식 계정에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고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버락 오바마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제프 베조스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제프 베조스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로이터 통신은 이들 외에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억만장자 래퍼 카녜이 웨스트의 트위터 계정도 해킹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트위터는 공식 계정을 통해 "트위터 계정의 보안상 사고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현재 조사하고 있고, 시정하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에 상황을 업데이트하겠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